자유로운 영혼의 울 아들은 둘째다.

하고 싶은 일 하나에 꽂히면 그게 또 그리 열심히다.

 


너무 감사하게도 최근 독서록 이라는 과제에 꽂혔다.




독서록을 강요하면 주객이 전도되어 책 읽기마져 거부 할 까봐...

간단한 한 줄 소감문도 쓰게 하지 않았다.



책만 읽어도 기특한 녀석이 독서록까지...

아이고...감사합니다.

분명 처음에는 이런 마음이었다.


하지만....갈수록 참견이 하고 싶어진다.

글씨 좀 더 이뿌게 써라,

'슬퍼슬거같다'

가 아니라

'슬펐을 것 같다' 

라고 써야 한다.


라는 기본적인 지적부터






'흑이도와좄다'

ㅡㅡ;;;


'흙이 도와주었다'


흙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도와 주었는지

강아지 똥이 왜 불쌍하며

슬펐으면 어떤 장면이 어떤 표현이 슬펐을지...



너무너무 참견하고 싶다.


하지만...오늘도 허벅지를 찌르고 

어금니를 깨물며 참는다.



그런건 차차...고치면 돼...

그깟 맞춤법이 뭐라고

내용도 차츰 성숙해지고 구체적으로 표현 할 수 있겠지...


지금은 흥미를 잃지 않도록 칭찬을 더 많이 해주자!!!



독서록을 보면서 반사적으로 올라오는 욕심과

잔소리를 억누르며


궁디 팡팡 두드려 주었다.


"아이고...우리 아들 잘했네...."





'오늘 우리 아이들은 > 초딩1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무 참견하고 싶은 아들의 독서록  (0) 2017.06.15

+ Recent posts